진료시간안내

  • 평일 08:30 ~ 18:30
  • 토요일 08:3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 일요일, 공휴일 : 휴진

02-412-5800


건강칼럼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칼럼

제목

눈에 생긴 대상포진, 시력 손상까지 갈 수 있다

대상포진은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에 발진과 물집이 생기면서 심한 신경통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수두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해 나타나는 것으로, 띠 모양의 피부 발진을 보여 대상포진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는 특히 50~70세 연령층에서 자주 발생한다.

일부 대상포진은 머리의 신경과 관련되어 눈꺼풀, 눈의 표면, 눈 속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눈에 생긴 대상포진은 통증, 홍조 등을 유발하며 빛에 민감해질 수 있고, 심할 경우 시력장애까지 이어질 수 있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arvard health publishing은 27일 눈에 나타난 대상포진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눈대상포진

◇ 대상포진의 증상은?

대상포진의 증상

◇ 각막염
눈대상포진(herpes zoster ophthalmicus, hzo)은 이마, 두피 쪽의 안면신경을 따라 대상포진이 생기는 질환으로, 각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각막염은 대상포진이 생긴 후 1개월 이내에 발병해 각막 저림, 흉터, 추가 감염, 심각한 각막 손상을 일으킬 수 있고, 심할 경우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안과 전문의에게 시력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다른 부위에 나타난 대상포진과 같이 눈대상포진 또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치료하는데, 이는 합병증 위험을 약 40~60%까지 감소시킨다. 증상이 나타난 지 72시간 이내에 치료를 시작하면 대상포진의 후유증인 신경통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

◇ 망막염
눈 뒤쪽에 있는 망막이나 시신경과 관련된 대상포진은 피부 발진이나 눈 표면의 증상과 관련이 없다. 이러한 종류의 대상포진은 바이러스성 망막염이라고 부르며, 눈대상포진보다 훨씬 드물게 발생하지만, 이는 망막을 크게 손상시킬 수 있다.

망막염은 급성망막신경괴사(arn)와 진행성외망막괴사(porn)로 나눌 수 있다. arn을 진단하려면 안과 검사가 필요하며, 증상이 가벼운 경우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치료할 수 있다. 심한 경우 정맥 주사로 치료해야 한다. porn은 가장 드물게 나타나지만, 보통 면역기능이 심각하게 저하된 사람에게 자주 발생하고 빠르게 증상이 진행된다. 이는 정맥주사와 안구 내에 직접 약물을 주입하는 안내 주사로 치료할 수 있다.

◇ 대상포진의 예방법은?
대상포진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대상포진 백신인 싱그릭스(shingrix)는 50세 이상의 성인에게 권장되는 2회 복용 백신으로, 대상포진 예방에 90% 이상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류재열 원장은 대상포진에 걸린 후 완치가 덜 된 상태에서는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을 권했다. 류재열 원장은 "백신 자체가 대상포진 바이러스를 갖고 있으므로, 이때 주입하게 되면 면역이 활성화된 상태이기 때문에 백신 효과가 떨어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 회복이 충분히 된 기간인 6~12개월 후 접종을 권하고 있지만, 절대적인 것은 아니기에 일찍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류재열 원장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